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키다 2019-12-19 07:56:3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471     추천:13
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다



인간과 가장 흡사한 동물은 무엇일까요?
1975년 킹과 윌슨이라는 생물학자가
사람과 침팬지를 비교 연구한 결과
이 둘은 생물학적으로 99%가 동일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렇다면 침팬지를 사람처럼
가르칠 수 있을까요?

미국 오클라호마 주립대의 한 연구팀이
동물의 지능적 한계를 알아보기 위해
15살 된 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는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긴 시간 동안 온갖 노력을 기울였고
침팬지에게 단어를 익히게 하면 침팬지가
어떻게 언어로 의사 표현을 하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마침내 4년 후 그 침팬지는 140여 개의
단어를 외워 수화로 표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연구팀은 그 단어들을 사용해 어떤 문장을
만들지 기대했습니다.

연구팀은 당연히 '바나나를 먹고 싶다'든가
'물을 마시고 싶다'라는 단순하고 직접적인
요구를 나타내는 문장을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침팬지가 처음으로 조합한 문장은

매우 뜻밖의 것이었습니다.

'Let me out(나를 놓아 달라).'

침팬지는 먹을 것이 아닌 자유로움에 대한
그리움을 말한 것이었습니다.





침팬지 역시 무엇보다 자유를
더 원한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모든 생명이 궁극적으로
자유를 갈망합니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기본적인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 아닌 누리게 해 주는 것이
가장 큰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은 지배하려 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를 주는 것이다.
- 에리히 프롬 -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자신의 과녁 (2019-12-05 06:22:30)
다음글 : 슬럼프를 극복하는 방법 (2020-01-03 06:3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