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01월21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11월30일 07시51분 ]
 , ‘2021년 택시 운송원가 산정 및 분석 용역토대로 연내 인상 보류 결정

- 대당 운송원가 230,670원으로 2018년보다 6.37% 줄어든 것으로 산정

- 전액관리제 시행 및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 따른 인건비 감소가 주원인

유류비 상승요인 등 고려해 내년에 요금 조정 검토하기로

- 코로나19 여건 변화 및 수도권 조정상황 등 고려해 검토 시기 조율

 

[한국시민뉴스] 강나은 기자 =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과 운송원가 감소 등에 따라 연내 택시요금 인상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경기도가 지난 4월부터 이달 초까지 원가산정 전문 용역기관인 ()한국산업경제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2021년 경기도 택시 운송원가 산정 및 분석 용역결과를 검토한 데 따른 결정이다.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운임·요율 조정 요령4조와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례11조에서는 운송원가가 적절히 반영될 수 있도록 택시 운임·요율의 조정 여부를 2년마다 의무적으로 검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앞서 도는 2년 전인 지난 20195월 적정 택시 운임·요율을 검토, 운송원가 상승 등을 고려해 요금을 조정한 바 있다.

 

이번 용역 결과, 대당 운송원가는 2021년 기준 23670원으로 2018246,352원 보다 6.37%(15,68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운송수입금 전액을 회사에 납부하고 월급제로 임금을 받는 전액관리제202011일부터 시행됐고, 코로나19 장기화 상황까지 맞물리면서 운수 종사자들의 평균 인건비가 감소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도에서는 현 운임·요율 체계 하에서 영업률 개선 등을 통한 운송원가 보전이 가능할 것이라는 용역사의 의견을 면밀히 검토·수렴하고, 정부의 공공물가 안정 정책을 수용해 연내 인상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 용역 보고 과정에서 나온 코로나 상황이 아닌 정상적인 상황에서의 원가 산정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내년에는 유류비 상승 등 물가상승 요인을 감안해 운임·요율을 보완 조정할 방침이다. 시기는 코로나19 확산세 등 환경 변화와 수도권 조정상황을 고려해 조율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공공물가 안정의 필요성과 운송원가 감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내 요금 인상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서비스 개선, 운수종사자 처우 개선이 필요한 만큼, 내년에는 이를 면밀히 파악해 조정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강나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살예방 AI 케어로봇 돌봄 서비스 제공 시작 (2021-11-30 07:59:52)
경기도 특사경, 축구장 5배 규모 산지 무단 훼손 행위 51건 적발 (2021-11-30 07:47:29)
성남시, 설 연휴 청소종합대책 ...
2022 설날장사씨름대회, 수원시...
울산시, 올해 공공일자리사업 9...
서구, 아파트 건설 현장 13곳 ...
서구, 인천시교육청과 ‘교육혁...
처인구, 도민체전 총괄지원반 ...
경기평화광장, 임인년 새해 맞...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