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01월1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업자들도 모든 고객들이 통신비용 절감할 수 있는 요금인하 강구하라-
등록날짜 [ 2021년01월07일 21시20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

 

SKT가 언택트 요금제를 출시하기 위해 과기부에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언택트 요금제는 기존요금제에서 30% 정도를 인하한 상품으로 전 고객이 대상이 되진 않겠으나 1인 단독 회선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는 상당한 요금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자 LGU+도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4~5만원대 중저가 5G 요금제 2종을 출시하는 등 새해 벽두부터 5G 요금제 경쟁이 치열해져 국민 통신비 부담이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민의힘 총선 공약으로 추진한 통신요금 인가제 폐지의 결과로 통신사간 요금 경쟁이 촉발해 이용자 혜택이 늘어나고 있어 참으로 다행스럽다.

 

그러나 정부는 SKT가 신고한 언택트 요금제를 승인하지 않고 반려하겠다는 분위기라고 한다. 반려 이유가 너무 싸다는 것인데 이게 대한민국 과기부의 결정이 맞는지 의심스럽다.

 

통신사간 요금경쟁의 불씨를 꺼버리려는 작금의 과기부의 행태는 국민들의 통신비 인하 혜택보다는 규제 권한을 지키기 위해 억지부리는 그야말로 몽니가 아닐 수 없다.

 

정부의 규제는 사업자가 이용자 혜택을 줄이고 요금을 인상할 경우에만 작동하면 된다.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요금인하 경쟁으로 통신비를 인하 하겠다면 과기부는 나서지 마라.

 

현 정권의 지나친 시장 개입으로 부동산 오르듯 통신요금 오를까 무섭다.

 

통신사들도 앞으로 기존 고객들까지 다 함께 통신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요금인하 경쟁을 해주길 바란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명희 의원, 정부에 코로나19 백신 정치적 이용금지 및 백신 계약서 공개 촉구 (2021-01-07 21:33:34)
하태경의원, 부정청약피해방지법(가) 발의할 것... (2021-01-07 21:06:26)
따르릉! 충남119 전화벨 66만 ...
부산시, 투자지원제도 전면 개...
성남시 불법 광고물 수거 시민 ...
제일 비싼 1층 점포와 제일 싼 ...
한국기술사회 회장(주승호) 나...
(사) 한국 미술협회 25대 이사...
양향자 의원, “호남, 유라시아...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