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 > 따뜻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8월31일 06시05분 ]

- 앙성면 하남마을 이재중 이장, 63가구 마을주민의 파수꾼 -

 

[한국시민뉴스] 김종구 기자 = 이달 초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충주에서 마을 이장이 산사태 위험을 무릅쓰고 주민을 대피 시켜 인명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일 새벽 충주시 북부지역에서는 시간당 70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져 충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와 2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는 일제히 24시간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앙성면행정복지센터(면장 정지용) 직원들도 비상 근무를 실시하던 중 지속되는 폭우로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지자 당일 0330분경 산사태가 우려되는 마을 이장들에게 주민들의 긴급대피를 요청했다.

 

하남마을은 국망산 기슭에 있는 63가구의 주민이 거주하는 마을로 산사태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지역이다.

 

폭우 상황을 지속 관찰 중 행정복지센터로부터 긴급대피 연락을 받은 앙성면 용대리 하남마을 이재중(, 68) 이장은 즉시, 마을 방송, 전화, 문자 등을 활용해 안전한 장소인 마을회관으로 주민 대피를 독려했다.

 

특히,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 가정 등을 우선 대피시켰고 새벽 430분경 마을주민 모두가 대피한 것을 확인 후 본인도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덕분에 하남마을은 최악의 폭우와 산사태로 주택 등은 심하게 피해를 보았지만 주민들은 모두 무사할 수 있었다.

 

이재중 이장은 행정복지센터의 연락을 받고 1시간여 동안 급히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대피 30여 분 후에 산사태가 주택을 덮쳐 조금만 늦었으면 인명피해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당시의 위급했던 순간을 증언했다.

 

이재중 이장은 평소에도 63가구가 거주하는 하남마을의 파수꾼이자 심부름꾼으로 마을의 대소사에 앞장서며 주민들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용 앙성면장은 소중한 생명을 지켜주신 이재중 이장님을 비롯해 피해복구를 위해 애써주신 자원봉사자분들과 구호 물품을 지원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주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피해 규모 970억 원에 달하는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했으며, 시민 생활 안정을 위한 피해복구에 힘을 쏟고 있다.



앙성하남마을 이재중 이장

올려 0 내려 0
김종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남구민 1만5767가구,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80억원 기부해 (2020-09-03 06:42:06)
영화배우 임원희씨, 창원시에 코로나 극복 마스크 1만2000개 기탁 (2020-08-27 17:49:57)
부산시, 미래 신산업 대응 등 ...
경기도, ‘동두천 생연·송내 ...
경기도민 79% 올 추석 고향방문...
성남시, 추석연휴 재활용쓰레기...
오영환 의원, 119긴급신고의 관...
박성중 의원, 민주당, 양대 포...
하태경 의원, 요즘것들연구소,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