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8월25일 11시28분 ]

- 창원시립마산박물관 가야 특별전 개최 추진

 

[한국시민뉴스] 하재호 기자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오는 1013일부터 1213일까지 두 달간 창원시립마산박물관에서 국립김해박물관(관장 오세연)과 공동으로 개최할 가야의 또 다른 항구, 현동특별전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번 창원시립마산박물관 특별전 개최에 따른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상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창원시와 ()삼한문화재연구원(원장 김구군)은 지난 12일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마산 현동유적은 1989년 창원대학교 박물관을 시작으로 2010년 동서문물연구원에서 두 번째 발굴조사 하였고, 2019년 삼한문화재연구원에 의해 세 번째로 진행된 발굴조사에서 가장 많은 유물이 출토되었다.

 

삼한문화재연구원의 발굴성과 : 상형토기(, 낙타 모양 토기), 고배(高杯, 굽다리접시) 등 토·도류 5,400여점, 세환이식(細環耳飾, 가는 고리 귀고리), 대검 등 금속류 3,400여점, 곡옥(曲玉, 곱은 옥경식(頸飾, 목걸이) 등 옥석류 2,000여점 등 총 10,800여점 출토

 

특히 이번 특별전에서는 삼한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조사한 현동유적 출토 유물들을 창원시민들에게 최초로 공개하며, 아라가야 계통의 토기류를 비롯하여 금관가야, 소가야 등 다양한 토기 양식을 함께 전시하며 그 변천 과정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별전의 대표 유물인 돛단배 형태의 배모양토기는 당시의 해상교역을 증명해주는 역사적 가치가 큰 유물로 평가되며, 오리 몸체에 낙타 머리가 결합된 상형토기는 가야의 국제교류 양상을 추정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라고 할 수 있다.

 

황규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30년간 진행되어 온 현동유적의 발굴성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창원지역의 가야사를 복원하여 가야문화권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현동 배모양토기(삼한문화재연구원)

올려 0 내려 0
하재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천시 전 지역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 선포 (2020-08-25 17:43:31)
장마철 집중호우로 포트홀 급증‥도, 장단기 대책 추진 (2020-08-25 06:23:08)
부산시, 미래 신산업 대응 등 ...
경기도, ‘동두천 생연·송내 ...
경기도민 79% 올 추석 고향방문...
성남시, 추석연휴 재활용쓰레기...
오영환 의원, 119긴급신고의 관...
박성중 의원, 민주당, 양대 포...
하태경 의원, 요즘것들연구소,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