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5월01일 12시03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 예비·음모죄 신설, 특수강도강간 모의, 강간·유사강간 계획한 사람 최대 3년 징역

- 성 착취 영상물 이용 협박한 자 징역 1년 이상, 강요한 자 최대 3년 징역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방지법이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진주갑)이 대표발의한 n번방 방지법을 포함한 다수의 개정안이 대안으로 통합돼 처리됐다.

 

n번방 방지법으로 통과된 법안은 형법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2개의 개정안이다. 박 의원이 발의한 형법과 성폭력처벌법 주요내용은, n번방 운영자와 가입자들을 범죄단체 조직죄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고, 성 착취물 등을 이용하여 협박한자 등에 대해서는 5년 이상 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대안으로 통과된 형법은 범죄단체 조직죄대신 특수강도강간 등을 모의했을 경우 실행에 옮기지 않았더라도 예비·음모죄로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강간·유사 강간죄를 계획한 사람에 대해서도 역시 3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성폭력처벌법에는 성적 수치심을 일으킬 수 있는 촬영물을 이용해 협박한 사람은 1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고, 강요한 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n번방 사건과 같이 자신이 스스로 찍은 영상물이라도 타인이 그 의사에 반해 유포할 경우 처벌 대상이라는 점도 명확히 하고 법정형도 기존 5년에서 7년으로 강화했다.

 

박 의원은 “n번방 방지법 가운데 일부 법안이 국회를 통과해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최소한의 법적장치가 마련됐다면서 아직 처리하지 못한 아동·청소년 성보호법과 정보통신망법 등도 조속히 통과시켜 20대 국회에서 n번방 입법을 매듭지어야 한다.”고 했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희경 의원 대표발의 「아이돌봄지원법개정안」, 본회의 통과 (2020-05-01 12:05:54)
박대출의원, 방통위는 KBS 지역국 축소·폐지 신청 반려하라 (2020-04-29 13:30:15)
“알바도 노동자다”‥단시간·...
성남시 공중화장실 379곳 ‘생...
경기도 온라인 평생학습 이용량...
충주시,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 본격...
상도유통, 코로나19 위기 극복 ...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