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24일 06시08분 ]

-자체 예산 21억원 추가 투입독거·취약·와상장애인은 24시간 3교대 돌봄 -

 

[한국시민뉴스] 황정옥 기자 = 성남시는 돌봄이 필요한 장애인들에게 장애 정도에 따라 활동 보조인을 월 45시간~720시간 파견하는 활동 지원 서비스 사업을 편다.

 

활동 지원은 만 6~64세 장애인에 활동 보조인을 지원해 신체·가사·직장·학교 활동을 돕는 제도다.

 

성남시는 정부 지원 외에 장애 정도, 가구 특성에 따라 월 10시간~193시간을 추가로 서비스받도록 하는 자체 사업 기준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시는 국(260억원(24억원)비 이외에 자체 예산 21억원을 투입한다.

 

활동 보조인 서비스 비용인 평일 시간당 13500, 심야·공휴일 시간당 2250원을 적용했다.

 

성남시 자체 예산 투입으로 800명이 혜택을 보게 되며, 이들을 포함해 모두 1700(전체 등록 장애인 36000명의 4.7%)이 서비스 대상이다.

 

시는 독거·취약·와상장애인 24명에 최장 시간(193시간)을 추가 지원해 이들은 월 720시간의 활동 지원 서비스를 받는다. 파견한 활동 보조인 3명이 3교대로 하루 24시간 신체·가사·사회 활동을 돕는다.

 

독거·취약장애인 28명은 월 60시간을 추가 지원한다.

 

정부와 도 지원을 받는 748명의 취약 장애인은 월 10시간을 추가 지원한다.

 

다른 900명은 정부 지원 대상 장애인이다.

 

성남시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1~6등급으로 나뉘던 장애인 등급제 폐지(2019.7) 뒤 국가가 장애 정도에 따라 활동 보조인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에 더해 성남시는 실질적인 권리 보장을 위해 장애인 활동 지원 시간을 추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황정옥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24일부터 1만5천여개 PC방·노래연습장·클럽형태업소 대상 (2020-03-24 06:19:26)
성북구, ‘착한 임대료 운동’ 자발적 동참 확산 “소상공인에 큰 힘” (2020-03-24 06:01:52)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대...
집콕 스트레스엔 K-POP 댄스 처...
경기도, 유망 드론 중소기업에 ...
텔스타­홈멜, 광주에 인공지능...
강남구, 로봇으로 어르신 디지...
서초구, 혼공(혼자공부하기)프...
“뭉치면 큰 힘” 경기도 중소...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