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2월10일 10시02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국회의원 천정배

 
 

일부 보도에 따르면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 및 바른미래당이 당장 통합할 것처럼, 더구나 국고보조금을 더 받기 위해 창당을 서두르는 것처럼 비춰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대안신당 등 통합의 당사자들 간에 통합의 방법이나 조건에 대해 아직 합의가 이루어지거나 의견이 접근돼 있지 않습니다.

 

3당의 통합이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다음 원칙과 조건이 준수돼야 할 것입니다.

 

작년 7월 우리 대안신당 소속의 국회의원들은 대안신당의 전신인 '대안정치연대'를 결성하면서 기득권을 내려놓고 우리 정치에 변화와 희망을 만드는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의원들 중 어느 누구도 당권이나 총선 공천권을 쥐거나 행사하지 않겠으며 참신한 외부인사를 발굴해 당 대표 등 지도부에 추대하겠다고 약속했던 것입니다. 이 원칙과 약속은 새로운 통합신당을 만들 때도 반드시 그대로 적용돼야 합니다.

 

그러므로 대안신당 뿐만 아니라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의 국회의원들과 지도부도 먼저 당권과 공천권을 내려놓는 결단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새롭고 참신한 인물들을 옹립해 전권을 주면서 기성 정치인들은 단지 그분들을 잘 돕는 역할을 해야 할 것입니다.

 

둘째, 통합으로 탄생할 새 정당은 선명한 개혁정당이어야 합니다. 당명에도 선명한 개혁성이 드러나게 해야 할 것입니다.

 

셋째, 지금의 세 정당은 4년 전 국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던 '국민의당'이 스스로 분열해 만들어졌고 그 결과 세 정당 모두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호남의 일당독점 타파'를 바라는 국민적 여망에 부응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기득권 투항적 자세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새로운 통합정당을 만들려면 국민의당의 분열과 기득권 회귀에 책임 있는 사람들이 국민에 대해 분명한 사죄와 함께 합당한 책임을 지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입니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금주 의원, '신종 코로나' 예방 위해 앞장_악수대신 박수로 인사 해주세요 캠페인! (2020-02-10 10:16:00)
신용현 의원, 춘절, 개학기간이라도 중국 경유 외국인 입국금지 검토해야 (2020-02-06 13:36:24)
구미시, 신천지교회 전면 폐쇄 ...
동대문구 경로당 135개 휴관
경기도, 올해 ‘청년 노동자 지...
성남시 ‘지진 방재’ 교량 등 ...
충주시, 낚시터 환경개선 사업 ...
“청소년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코...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