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1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1월16일 18시10분 ]

- 이용섭 시장, 한국노총 지역본부 대의원대회에서 호소

- 광주형일자리는 청년일자리와 한국경제 위한 시대적 소명

- 노동계 의견 광주형일자리·시정 반영토록 시스템 정비

- “시대 위해 짊어져야 할 짐, 나눠지고 함께 가자호소

 

[한국시민뉴스] 이자형 기자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청년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한국경제의 미래라고 하는 대의만 보고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성공에 힘을 모아달라고 노동계에 호소했다.

 

이 시장은 16일 오전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에서 열린 정기대의원 대회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역사는 계절처럼 세월이 간다고 바뀌지 않는다는 윤종해 의장님의 강한 의지를 필두로 노동가족이 똘똘 뭉쳐 작년 131일 우리 광주는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현대자동차와 투자협약식을 가졌다면서 세계 유례없는 지자체 주도의 사회대통합 노사상생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성공적인 첫 걸음을 뗀 역사적인 날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리고 지금, 광주에는 23년 만에 국내 자동차공장이 건설되고 있다이는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한국경제의 체질을 바꾸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는 시대적 소명의식을 갖고 우리가 일궈낸 소중한 결실이다고 평가했다.

 

이 시장은 하지만 노동계가 지난해 1226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 착공식에 불참해 광주시민은 물론 온 국민이 광주형 자동차공장의 미래를 걱정하고 있으며, 광주를 믿고 2300억원을 투자한 주주들과 광주형 일자리를 기다려온 청년들도 걱정과 함께 애를 태우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났다.

 

이어 우리는 지금까지도 수없이 많은 흔들림이 있었지만 신뢰를 갖고 소통하며 조금씩 양보하면서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그렇게 가야 하고 그렇게 갈 것으로 믿는다면서 노동계와 상생의 동반자로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저의 진정성은 단 한 번도 흔들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시장인 저부터 더욱 낮은 자세로 노동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으며, 사회대통합의 한 축인 노동계의 의견이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광주시정에 적극 반영되고 지속적인 연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스템도 재정비하고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

 

훗날 역사는 노동계의 헌신적인 결단을 높이 평가할 것이다며 재차 노동계의 참여를 당부했다.

 

끝으로 이 시장은 저 역시 노동이 존중받고 노동자들이 당당한 사회를 만드는 일에 열과 성을 다하겠다면서 노사상생 없이는 청년들의 일자리도, 한국경제의 미래도 없다. 시대를 위해 짊어져야 할 짐, 우리가 나눠지고 함께 가자고 거듭 호소했다.

올려 0 내려 0
이자형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맑은 공기, 푸른 하늘 만들자! 실천 다짐 (2020-01-16 18:16:13)
울산시,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추진 (2020-01-16 08:09:53)
부산시, 시민이 체감하는 일자...
시흥시 1등 홍보대사 해로̶...
2020년 도로 분야 사회간접자본...
‘신품종 심비디움’ 확대 보급...
성남시 아시아실리콘밸리 구상 ...
경기도,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
맑은 공기, 푸른 하늘 만들자!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