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29일 07시02분 ]

, 29‘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실적공개

- 일반발행 2,066, 올해 전체목표액(1,379억원) 149.8% 달성, 사용액은 발행액 76.6% (1,582억원) 달해

- 일반한식점 206, 슈퍼마켓 64, 서양음식점 53억원 등 영세 소상공인 업종에 주로 사용

- 도민이 자발적으로 구매해 골목상권에 사용하는 선순환구조조기안착지역경제활성화기대

- 이재명 경제는 순환으로 돈이 돌아야 경제가 산다. 경기지역화폐는 경제를 살리는 착한화폐

 

[한국시민뉴스] 백두환 기자 =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31개 시군 본격발행을 시작한지 불과 6개월 만에 연간 전체목표의 1.5배 수준의 실적을 달성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6~10%에 달하는 인센티브사용 편의성등 경기지역화폐의 장점을 알게 된 도민들의 자발적 구매와 사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살리겠다는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의지가 실효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도는 올해 3분기 경기지역화폐 발행 및 사용실적을 집계한 결과, 일반도민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의 액수를 나타내는 일반발행’ 3분기(1~9) 누적액은 총 2,066억원으로 이미 올해 목표치인 1,379억원을 49.8% 초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41일부터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 발행된 점을 고려할 때 본격 발행된 지 불과 6개월만에 올해 목표치의 1.5배 수준을 달성한 셈이다.

 

발급형태별 발행실적을 보면, 카드형이 1,254억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지류형 509억원, 모바일형 303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와 함께 일반발행 사용액은 총 1,582억원으로, 도민들이 직접 구매한 경기지역화폐 2,066억원 가운데 76.6%가 실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사용액 가운데 카드형 지역화폐로 결제된 874억원의 사용처에 대해 살펴본 결과, 일반한식점이 23.7%(206억여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슈퍼마켓 7.4%(64억여원) 서양음식점 6.1%(53억여원) 보습학원 5.6% (48억여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정육점, 미용원, 스낵, 제과점 등 영세소상공인 업종이 상위 30개 업종의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초, 경기지역화폐 사용이 집중돼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본래 취지를 훼손하는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낳았던 편의점에는 총 39억원(4.5%)이 사용, ‘편의점 집중화현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경기지역화폐를 대형마트나 SSM(기업형 슈퍼마켓)유흥업소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점, 연간매출액 10억원 이하 업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지역화폐로 사용된 1,582억원 대부분이 골목상권이나 영세소상공인에 풀린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도민이 자발적으로 경기지역화폐를 구매해 골목상권에서 사용하는 선순환 구조가 조기에 안착된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서서히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처럼 경기지역화폐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매출증대를 위한 대안화폐이자 경기도민들의 주요 결제수단으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는 것은 시군별로 진행된 명절기념 인센티브 추가지급등의 이벤트가 실효를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4107억원, 5268억원, 6244억원, 7284억원 8348억원 등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던 일반발행액은 본격적인 명절기념이벤트가 시작된 지난 9634억원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82.2%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도내 31개 시군 순회홍보인 방방곡곡 데이트 31’을 비롯, 도민설명회, 유관기관 간담회, 국회토론회 등 도 차원의 적극적인 홍보도 힘을 보탠 것을 풀이된다.

 

이재명 지사도 지난 8월 의정부에서 진행된 방방곡곡데이트 31’‘1일 홍보대사로 참석해 우리 경제는 성장하는데 삶이 팍팍해지는 이유는 많은 돈이 소수에게만 쏠린 채 잠을 자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는 곧 순환으로, 돈이 돌아야 경제가 산다라며 경기지역화폐는 소비자들의 생활비 6~10%를 아껴주고 소상공인, 자영업자, 골목상인들의 매출을 올려주고, 돈이 돌게 해 경제도 살리는 착한 화폐라며 경기지역화폐 홍보에 힘을 보탠 바 있다.

 

오후석 경제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같은 지역사랑상품권의 본래 기능은 물론 소상공인, 골목상권보호 등의 목적도 겸하는 정책이라며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이 선도하고 시민사회가 후원하는 지역사회 운동으로까지 확대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지역화폐 일반발행 현황(누계)

올려 0 내려 0
백두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주시, 2개 기업 107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2019-10-31 06:16:30)
여수,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성료하다 (2019-10-24 13:51:48)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하세요...
어두운 복지사각지대에 따뜻한 ...
경주시치매안심센터, ‘2019년 ...
순천시, 주민주도 마을복지계획...
은수미 성남시장 자율주행 빅데...
고양시 창릉동, 홀몸 어르신 겨...
창원시 기획예산실, 단감 농가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