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17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12일 16시31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해경 60%가 바다수영 미수검

"즉각 임무수행이 가능할 수 있도록 훈련하고,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상식"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

 

해경 5명 중 3명은 바다수영 체력측정을 미수검하고 있어 해상에서 위급상황 발생 시 대응이 가능한지 의문이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회 운영위원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1011(),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2017~2019) 총 대상인원 26,800명 중 65%에 달하는 17,390명이 '바다수영' 체력측정을 미수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경의 경우 총 대상인원 2,011명 중 1,455, 72.4%가 미수검했다. 특히 2017년에는 전체 인원의 82%, 여경의 84%가 바다수영을 실시하지 않았다.

 

지방청별로는 보령서가 81.8%로 미수검율이 가장 높았고, 평택서(77.2%), 태안서(76.9%), 속초서(75.3%) 등이 뒤를 이었다.

 

지방청 중 여경의 미수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울진서, 정비청, 중특단으로 대상인원 모두 미수검 했고, 평택서(90.4%), 부안서(89.5%), 보령서(87.9%) 순이었다.

해경은 연 1회 팔굽혀펴기, 윗몸일으키기, 바다수영 세 종목에 대해 체력측정을 실시하고 있는데 바다수영의 경우 50세 이상의 경우 완전 면제, 민간자격증인 인명구조 자격증 소지자는 3년 간 측정을 면제시켜주고 있다.

 

50세 이상 경찰과 인명구조 자격증 소지자는 최소 3년 간 단 한 차례도 바다수영 관련 훈련을 받지 않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해양사고 등 갑작스런 상황발생에 대처가 가능한지 의문이다.

 

손금주 의원은 "이래서야 체력측정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묻고 싶다. 그렇지 않아도 경찰공무원의 체력, 임무수행 능력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이 거센 상황"이라며, "실제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즉각 임무수행이 가능할 수 있도록 훈련하고, 임무수행 가능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상식이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예외 없이 체력측정과 교육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양경찰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창현 의원, 감사원 감사결과 지진, 홍수시 팔당댐 붕괴 위험 (2019-10-13 19:58:59)
이상민 의원,“출연연 연구자 1인당 최대 과제 7.8개, 연구수주 아닌 연구 개발에 몰두 할 수 있는 환경 조성해야” (2019-10-12 16:24:44)
전남도, ‘6+3 플랜’ 국고확보...
경기도내 철도운행 중단정보, ...
아이 꿈 키우는 ‘강남혁신교육...
충주시,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
성남시, 비위 공무원 복지혜택 ...
생활 속 불공정 범죄 꼼짝 마 !...
경기도, ‘코로나19’ 대응 취...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