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11일 10시19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달 탐사 목표일정 2차례나 연기, 사유는 당초 궤도선 무게 설정 잘못!!

달 탐사 사업 예산도 문 정부 출범 직후 2차례에 걸쳐 변경, 발사 연기에 따른 총사업비 증가!!

발사 일정 연기하면서 혈세 낭비하는 항우연에 강력 질타!!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대전 대덕구)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용기 의원(대전 대덕구)11() 2019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 하에서 지연되고 있는 우주 개발 정책을 강력 질타하였다.

 

달 궤도선은 문재인 정부 들어 2차례에 걸쳐 목표일정을 연기했고, 달 탐사선도 10년이나 목표일정을 연기했다.

 

달 궤도선은 달 주위를 돌며 지형관측, 착륙선 착륙지점 정보 수집, 우주 인터넷 기술 검증 실험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궤도선에는 국내에서 개발한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 인터넷 시험 장비 등 5개의 장비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하는 섀도 카메라 등 탑재체 총 6기가 실린다. 궤도선 발사 업체로는 미국의 스페이스X가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910일 달 궤도선 발사 일정을 연기한 이유는 당초 궤도선 무게를 잘못 설정한데에 따라 목표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궤도선 무게는 최초 550kg에서 678kg으로 128kg이 상승 하였는데 구체적으로는 구조 및 기계조립 분야 (패널, 볼트, 브라켓 등) 45kg, 전력계 (전자박스, 배선무게 등) 35kg 연료 (230kg=>260kg) 30kg 컨틴젼시 (설계 예비) 18kg 등의 부분에서 무게가 증가됐다.

 

한편, 정용기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 받은 달 탐사 사업 예산변경 현황에는 2016년 최초 계획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와, 올해 9월 등 2차례에 걸쳐 예산을 변경했고, 그 과정에 총사업비는 288억원이나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정용기 의원은 결국 이 정권은 돈 실컷 쓰고 실패했다는 국민적 비난을 피하기 위해, 성공할 자신이 없었으므로 발사 일정을 대선 이후로 미룬 것 아닌가?”라면서, “달 탐사위성발사 성공의 확신이나 의지도 없이 2020년 및 2022년으로 계속 일정을 연기하면서 국민들 세금 까먹기만 하고 있겠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관련 대책 수립을 촉구하였다.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개호 의원, 연구기관 특허 10건 중 7건 미활용, 5년 유지비만 75억 (2019-10-11 10:21:30)
신용현 의원, 최근 20년간 노벨과학상 수상자, 60대 이상 72.84% (2019-10-11 10:05:48)
광양시, 국제로타리 3610지구 ...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이상민 의원, 방송사업자의 객...
남인순 의원, 10년 이상 노후 ...
박주선 의원, “이산가족 민간...
국감 통해 다시 확인된 ‘지방...
김병관 의원, 이용자수 증가에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