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11일 08시01분 ]

 

[한국시민뉴스] 권순영 기자 = 김포시(시장 정하영)10일 오후 2시 김포시 관내의 모든 돼지에 대한 살처분과 수매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으로 통진읍 가현리 발생 농가 반경 3km 이내 5농가 4,189두를 살처분했다.

 

또한, 이달 3일 통진읍 고정리 농가 확진으로 반경 3km 이내 9농가 25,919두를 6일까지 살처분한 바 있다.

 

이어 정부의 방침에 따라 4일 김포시 관내의 나머지 모든 돼지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고 이날 10일 살처분을 완료했다.

 

마지막으로 살처분된 돼지는 소규모 3개 농가를 포함 총 9개 농가 15,655두이다. 이중 12,461두는 살처분, 3,194두는 수매됐다.

 

이로써 김포시 관내 23개 농가에서 기르던 45,763두의 돼지는 한 마리도 남지 않게 됐다.

 

김포시는 이날 자정까지 매몰작업을 완료한 뒤 당분간 방역활동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농업기술센터 거점초소 1개소, 강화대교, 초지대교 등 이동초소 7개소, 농가초소 16개소 등 24개의 방역초소를 운영 중이다.

 

김포시에 따르면 일평균 김포시청 등 공무원 70, 경찰 42, 축협 직원 18, 용역 등 민간인 40여 명 등 총 170여 명이 농가초소 등에 투입되고 있다.

 

10일 현재 공무원 2,339, 경찰 678, 유관단체 196, 용역인력 2,966명 등 연인원 6,179명이 살처분, 매몰, 방역을 위해 노력 중이다.

 

김포시는 물론, 해병대 제2사단과 육군 17사단에서 각각 군 제독차량 6, 1대를 동원하고, 축협과 자율방재단에서도 방제기 6대를 운영하는 등 총 13대의 방역, 방제기를 가동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살처분과 수매가 완료됐지만 당분간 방역초소 운영과 소독작업에 매진해야만 한다면서 농가의 피해가 크고, 직원들의 피로도도 높지만 우리가 돼지열병 확산방지의 최후 방어선이라는 신념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 규정에 따르면 마지막 발생일로부터 30일간 상황을 유지해야 한다.

올려 0 내려 0
권순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소방기술사회 - LH 경기지역본부 안전한 주거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19-10-12 15:56:01)
‘화상벌레’발견 시 각별히 주의하세요! (2019-10-11 07:56:15)
내년도 충남도민참여예산 사업 ...
“인간을 위한 4차 산업혁명을 ...
강남구, LED 불빛 600개로 꾸민...
경기도, 민간사업장 관계자 신...
광양시, 국제로타리 3610지구 ...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이상민 의원, 방송사업자의 객...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