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26일 06시45분 ]

- 인도 최대 과일류 수입유통업체 대표, 충남 찾아 가능성 협의 -

 

[한국시민뉴스] 최석환 기자 = 충남도가 충남산 배 수출 확대를 위해 인구 13억 인도 시장으로 눈길을 돌리며 교두보 마련에 나섰다.

 

도는 26일 도청에서 인도 최대 과일류 수입유통업체인 아이지 인터내셔널사(I.G International)의 지안찬드 아로라(Gianchand Arora) 회장과 수출 상담을 실시했다.

 

수출 상담에는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한 아산원예농협 구본권 조합장, 농협경제지주 수출팀장, 농협충남지역본부 부본부장 등이 참석해 충남 배의 높은 수출역량과 유통 인프라를 설명, 수출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이지 인터내셔널사는 인도 전역에 27개 사무소와 16개 저온창고, 85대의 운송차량을 보유, 세계 22개국에서 31개품목의 농산물을 수입해 하이퍼시티, 루루 등 28개 아울렛 등에 공급하는 대형 수입유통업체이다.

 

인도는 지난해 폭발적으로 배 수출이 증가한 베트남 시장과 유사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중국과의 국경 분쟁을 겪으면서 저가 중국산 배를 수입하지 않고 있다.

 

충남은 이러한 기회를 살려 201810월 처음으로 인도시장에 진출, 올해 7월 기준 3만 달러 이상 수출 성과를 올렸다.

 

하지만 인도 시장은 35%의 높은 관세가 부과되고 한국산 배의 인지도가 낮아 향후 극복해야할 과제도 적지 않다.

 

특히 병해충 방제를 위해 0에서 40일간의 저온저장을 실시한 후 수출해야 하는 까다로운 사전 검역 요건도 지켜야 한다.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는 인도를 향후 농산물 수출유망시장으로 판단하고, 도의 대표 수출 품목인 배 수출을 확대하고, 버섯 등 다른 품목의 진출 가능성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도 시장은 35%의 높은 관세가 부과되고 한국산 배의 인지도가 낮아 향후 극복해야할 과제도 적지 않다.

 

특히 병해충 방제를 위해 0에서 40일간의 저온저장을 실시한 후 수출해야 하는 까다로운 사전 검역 요건도 지켜야 한다.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는 인도를 향후 농산물 수출유망시장으로 판단하고, 도의 대표 수출 품목인 배 수출을 확대하고, 버섯 등 다른 품목의 진출 가능성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최석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플루언서 마케팅으로 중소기업 판로 넓힌다‥경기도주식회사 30일 협약 (2019-10-01 06:46:31)
대전시, 중국 무역사절단 1370만 달러 수출상담 (2019-09-10 08:13:04)
광양시, 국제로타리 3610지구 ...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이상민 의원, 방송사업자의 객...
남인순 의원, 10년 이상 노후 ...
박주선 의원, “이산가족 민간...
국감 통해 다시 확인된 ‘지방...
김병관 의원, 이용자수 증가에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