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15일 07시39분 ]

- 농작물·재배기술·축산 등 우리말 농업용어 109선 선정홍보 강화 -

 

[한국시민뉴스] 최석환 기자 = 충남도가 우리 농업 속 일본용어를 비롯해 한자·은어·속어 등 잘못된 용어를 바로잡는다.

 

도는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오랫동안 사용해 온 일본식 표현과 한자 농업용어 등을 순우리말로 순화해 사용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표현을 청년농부와 귀촌·귀농 농업인, 관련 단체, 도민 등에게 사용할 것을 권장하기로 했다.

 

이처럼 도가 일상 농업에서 쓰이는 일본어 등을 청산에 나선 이유는 일상적으로 쓰이는 용어가 은연중에 국민의 사고를 지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일제 강점기 일본이 한국어 말살정책을 쓴 것도 이런 이유가 내재해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현재 농업에서 쓰이는 대부분 일본 용어는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행정관청 및 농업인들 사이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쌀 품종인 히토메보리, 아끼바레, 고시히카리 등이 우리 농업 현장에서 흔히 쓰이고 있다.

 

농수산물 시장에서 역시 둥근 과일이나 채소의 크기를 말할 때 다마라는 말을 쓰고, 출하용 상자에 든 농산물을 칭할 때 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이밖에 다마네기’(양파), ‘낑깡’(동귤), ‘다대기’(양념), ‘오뎅’(어묵), ‘사시미’(), ‘닭도리탕’(닭볶음탕), ‘다꽝’(단무지) 등이 있다.

 

추욱 농림축산국장은 일본어에서 유래된 말은 일제 강점기 역사와 맥을 같이하며 고착된 경우가 많다오랫동안 사용하면서 관행으로 굳어진 이유가 크다고 지적했다.

 

도는 이와 별개로 한자어 사용과 농업인들이 알아듣기 어려운 행정용어 등에 대해서도 순우리말로 순화한다.

 

구체적으로 농업기반분야 28, 농작물 분야 28, 재배기술 40, 축산분야 13개 등 109개를 우선적으로 순화하기로 했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관정 管井 우물로 한발 旱魃 가뭄으로 선과 選果 과일 고르기 등이 대표적이다.

 

도는 매월 이달의 순 우리말농업용어를 5개씩 선정해 해당 단어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10월에는 흔히 쓰는 말과 농업용어로 생각하기 어려운 한자어 다섯 단어(시비, 수도, 위조, 도복, 천식)를 선택해 집중 홍보할 방침이다.

 

추 국장은 일본식표기, 한자어 등 어려운 농업용어를 사용하면 농산업 자체가 어려운 산업으로 인식할 수 있다도민이 쉽게 배우고 접근할 수 있도록 쉬운 우리말 용어로 순화 사용하고, 이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최석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포구, 2019 국제비즈니스대상 3개 부문 수상! (2019-08-16 08:27:18)
안동에서 펼쳐지는 지구촌 청년 예술인들의 축제 한마당 (2019-08-15 07:29:36)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성남누비길 홍보 기획전…62.1...
조상들이 물려주신 미풍양속, ...
광역시 단위 세계 최초 2회 연...
국방기술품질원, ‘울산국방벤...
대전시,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서부...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