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1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학/미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13일 10시04분 ]
 [한국시민뉴스] 이갑수 =

 

한국문인 경암 문학관 2019년도 8월 두 번째 주에 장원하신 홍서영의 한편의 시 수박 를 소개한다.

 

 

수박

                                                                                                                                                                                            홍서영

 

 

콩밭을 태운 하얀 태양

비오듯 흐르는 땀방울

목마른 삶을 애무하는 한낮

 

깊고 푸른 밤엔 열대야

고독은 메마른 사람들에게

얼마나 더 외로워야하는지

 

빨갛게 숙성된 만삭둥이

붉은 속살 혀끝에 달라붙어

삶의 시련과 고난

어디론가 굴러가는 수박씨

 

발밑에 오는 시간 다가오면

숨 막히는 날 보내고

해바라기 닮은 그대 떠올려본다

 

 

 

                     홍서영 시인

 

 

    ■ 작가 약력

   시가 흐르는 서울 시 부문 신인산 수상

   한국문예한국시사랑문학회 운영이사

   한국문인 아카데미 시창작과정 수강중

   동국대 나만의 책펴기 진행강사

   숙명여대 시낭송과정 진행강사

올려 0 내려 0
이갑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연순 시 산책 &태양 빛으로 하늘을 보나 (2019-08-20 11:12:41)
(사)한국문인협회, 제58회 한국문학 심포지엄 만해마을 설악관에서 개최 (2019-08-12 08:17:39)
부산시, 시민이 체감하는 일자...
시흥시 1등 홍보대사 해로̶...
2020년 도로 분야 사회간접자본...
‘신품종 심비디움’ 확대 보급...
성남시 아시아실리콘밸리 구상 ...
경기도,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
맑은 공기, 푸른 하늘 만들자!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