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11일 12시45분 ]

[한국시민뉴스]문장수 기자=

 

원천기술R&D현장 적용되는 주52시간 근무제, 화평·화관법 등 관련 법 규제가 걸림돌 돼
원천기술 경쟁력 높았다면 일본 경제보복, 도발 나서지 못했을 것
신용현 의원, 정부도 현실 감안해서 연구현장에 실질적 도움 되는 법, 제도 개선해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

 

지난 7일 일본이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하여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구체화되는 가운데 원천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연구현장의 부담을 덜어주는 법 개정의 필요성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8일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국산화율이 낮은 탄소섬유와 불화수소 등 화학물질이 수출통제 우려 품목에 가장 많이 포함되어 있어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신용현 의원은 소재·부품 개발을 위한 원천기술 경쟁력이 높았다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가 큰 타격이 되지 않았을 것이고, 일본이 함부로 경제 도발에 나서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용현 의원은 우리 산업 및 연구 현장에서는 소재·부품 국산화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반도체나 디스플레이등 주력산업용 소재부품의 경우에는 대기업을 위한 연구라는 오해와 경제적 단기성과만을 우선하는 풍토로 국가연구 우선순위에서 밀려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 52시간 근무제의 상정기간 확대와 함께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히 걷어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용현 의원은 지금이라도 원천기술을 키우는 R&D투자가 돼야한다“R&D현장에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와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화학물질관리법등 관련법에 따른 과도한 규제가 걸림돌이 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일본 경제보복을 계기로 정부도 화학물질 관리 및 심사기간을 단축하는 등 규제 완화책을 내놓고 있다. 화학물질 취급시설 인허가 기간을 75일에서 30일로 단축하고, 화학물질 안전보고 심사 기간도 평균 54일에서 30일로 단축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신용현 의원은 심사내용인 신규 물질 증명 테스트, 독성 평가, 외부기관 컨설팅 등을 현행대로 진행할 경우 짧은 시간에 더 많은 심사준비가 필요하다소재개발을 위한 실질적 대책이 마련되기 위해 신규 물질 증명 테스트나 독성 평가 등의 심사 내용 중 불필요한 심사 등을 과감하게 줄이고, 현장의 실정에 맞게 현실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용현 의원은 이런 취지에서 이른 시일 내 연구현장 부담을 줄이는 방향으로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화학물질관리법등 관련 개정안을 낼 것이라며 정부당국에서도 현실을 잘 감안해서 연구현장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법 개정, 제도개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성엽원내대표 중도유적지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자 (2019-08-11 12:53:46)
서형수 의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출 ‘65세 연령계층별 급여비’ 자료 분석 (2019-08-11 12:41:37)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성남누비길 홍보 기획전…62.1...
조상들이 물려주신 미풍양속, ...
광역시 단위 세계 최초 2회 연...
국방기술품질원, ‘울산국방벤...
대전시,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서부...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