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 집배원은 공무원이라도 노동부 근로감독 대상에 포함
등록날짜 [ 2019년08월11일 12시25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

 

  지난해 25, 올해 6월까지 9명의 집배원이 과로와 교통사고 등으로 사망하며 집배원 근무환경에 대한 근로감독의 요구가 높아진 가운데 우정사업본부에 대한 근로감독 규정을 신설하는 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8일 근로감독관 직무 범위에 우정사업운영에 관한 특례법을 포함하는 사법경찰직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재 국가공무원법의 적용을 받는 공무원의 경우 근로감독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달 8일 국회에서 집배원이 공무원이기 때문에 근로감독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현재 우정사업본부 집배인력 19,149명 가운데 근로기준법의 적용을 받는 비공무원위탁택배원은 6,549명으로 34.3%를 차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용노동부는 공무원 신분의 집배원이 더 많다는 이유로 그동안 근로감독 행정의 사각지대로 방치해왔다.

 

  이 때문에 지난 5년간 과로사, 과로자살, 교통사고 등으로 사망한 집배원이 101 명에 이르고 지난해만 25명의 사망자를 기록했다. 집배원의 근무환경 위험지수가 1.62로 소방관 1.08보다 훨씬 더 위험한 직종이다.

 

  신 의원은 집배원들의 과로사가 멈추지 않는 이유는 근로감독의 사각지대에 있기 때문이라며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서는 집배원 근무환경에 대한 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용현의원, 여당 도쿄올림픽 보이콧 발언 스포츠와 정치 연결짓는 어리석은 생각 접길 (2019-08-11 12:31:41)
김병관 의원, 국토부에 서현110번지 개발 관련 주민요구 적극 검토 요구 (2019-08-11 12:21:59)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성남누비길 홍보 기획전…62.1...
조상들이 물려주신 미풍양속, ...
광역시 단위 세계 최초 2회 연...
국방기술품질원, ‘울산국방벤...
대전시,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서부...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