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30일 14시00분 ]

- 양승조 지사, 일본 수출규제 관련 현장방문 및 업계 의견 청취 -

 

[한국시민뉴스] 최석환 기자 = 충남도가 일본 수출 규제 등에 따른 도내 업체 피해 현황을 점검, 지방정부 차원에서 선제적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도 관계 실·국장 등은 30일 공주시 솔브레인에서 관련 업체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 상황판단 및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1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발표(3개 품목)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 제외 우려에 따른 업계 영향과 선제적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산업 동향 및 전망 등 위기 상황을 분석하고, 관련 전문가 및 업계대표 등의 의견을 청취했다.

 

도에 따르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은 충남경제 수출의 60%에 달할 정도로 충남 대표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이날 현장을 찾은 솔브레인 역시 일본산 불화수소를 수입·정제해 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저순도 불산을 가공해 정제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반도체 메모리 가격의 단가하락과 수요 감소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겹치면서 업계의 어려움이 더욱 커질 우려에 놓였다.

 

업계 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미국과 중국 무역 갈등에 일본 수출규제까지 겹치면서 사태 장기화에 대한 업계 피해 등 우려를 전했다.

 

이와 관련, 이들은 신규공장 및 설비 증설, 부지매입, 3물류창고 증설 등에 대한 인허가 일정을 단축해 줄 것을 도에 요청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번 일본수출규제를 계기로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 국산화하는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도는 중앙정부 차원의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고 업계 동향에도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술력을 갖춘 우리 기업들이 소재·부품·장비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효과적인 지원방안 여건을 마련하겠다대기업과의 협력을 높일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동시에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지난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및 자동차 생산량 감소 등에 따라 도내 자동차부품업체의 어려움이 예상되자, 현장방문과 관련업계와의 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 및 대응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그 결과, 자동차 부품 산업은 현재 큰 변화 없이 1300여개의 사업장이 유지되고, 피보험자수가 4개월 연속 소폭 증가하는 등 일부 지표에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려 0 내려 0
최석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군포시, 지역기업 위해 중국 현지 제품 설명회 주관 (2019-07-31 13:12:58)
고아읍, 구미사랑의 시작! 구미사랑 상품권 구매 동참 (2019-07-24 18:27:16)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성남누비길 홍보 기획전…62.1...
조상들이 물려주신 미풍양속, ...
광역시 단위 세계 최초 2회 연...
국방기술품질원, ‘울산국방벤...
대전시,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서부...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