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24일 08시13분 ]

[한국시민뉴스] 김경순 기자 = 안동시는 쇠제비갈매기가 번식을 끝내고 돌아감에 따라 지난 43일 설치해 110일 쇠제비갈매기의 든든한 보금자리가 됐던 인공 모래섬을 철거한다고 밝혔다.

 

안동시는 지난 4월 쇠제비갈매기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물에 잠긴 쌍둥이 모래섬을 대신할 인공 모래섬을 만들었다. 물에 뜨는 가로세로 50cm의 구조물(푼툰)을 연결해 실제 모래섬의 절반 크기인 가로 50m, 세로 20m의 면적(1,000)의 바지선을 만든 것이다. 생태 관찰을 위해 CCTV를 설치하고, 수리부엉이 등 천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은신처도 만들며 무사히 번식을 끝내고 돌아가는 데 온 힘을 쏟았다.

 

46일 이 인공 모래섬을 찾은 쇠제비갈매기는 2~3일간 맞선과 짝짓기를 끝내고 424일부터 산란을 시작해 22개 둥지에서 48개의 알을 낳았다. 이후 20~21일간의 알을 품은 후 41마리의 새끼를 부화시켰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1마리는 폐사하고, 1마리는 천적인 수리부엉이에게 잡아 먹히고 39마리가 생존해 호주로 날아갔다. 내년에는 100여 마리가 다시 안동호를 찾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쇠제비갈매기를 위한 안동호의 인공모래섬은 안동시가 국내 최초(호수 중앙에 설치한 것은 세계 최초)로 시도하여 번식에 성공함으로써 국내 언론과 학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안동시 관계자는 멸종위기종인 쇠제비갈매기의 보호를 위해 내년에는 기존 모래섬 보강과 대체 서식지 조성, 위치추적 장치 부착 등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내년에는 인공 모래섬에서 태어난 첫째 인공이와 둘째 안동이를 다시 보기를 기대하며, 인공 모래섬 설치와 운영에 적극 협조해 주신 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 관계자들을 비롯해 관심을 가져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올려 0 내려 0
김경순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돈농가, 25일부터 남은음식물 직접처리 급여 안돼요!” 도, 규정준수 당부 (2019-07-25 06:34:54)
오거돈 시장, “네이버 지역 언론 차별 중단 촉구” (2019-07-24 08:08:10)
녹색건축인증제도의(G-SEED) 세...
성남누비길 홍보 기획전…62.1...
조상들이 물려주신 미풍양속, ...
광역시 단위 세계 최초 2회 연...
국방기술품질원, ‘울산국방벤...
대전시, 4차산업혁명 선도 기업...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서부...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