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12일 05시56분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올 상반기 4,518건 검사 잔류농약 부적합 45건 적발

- 부적합률 1.0%로 지난해 0.9% (4,438부적합:40)와 비슷한 수준

- PLS 시행 여파 거의 없어 홍보 및 교육으로 생산자 인식 개선된 것으로 평가

 

[한국시민뉴스] 백두환 기자 =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시행 첫해인 올해 상반기에 실시한 잔류농약 검사 결과, 전체검사 건 대비 1.0%의 부적합률을 보였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가 시행되기 전인 지난해 부적합률 0.9%와 거의 비슷한 수치로, PLS 도입에 따른 잔류농약기준 강화 등에 대한 홍보 및 교육 등이 전반적으로 잘 이뤄진 결과로 풀이된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수원, 구리, 안양, 안산 등 4개 검사소에서 진행된 전체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4,518건 중 부적합으로 드러난 건은 45건으로, 부적합률은 1.0% 수준이었다.

 

지난해 1월부터 631일까지 진행된 4,438건의 전체 검사 중 40건의 부적합이 발생, 0.9%의 부적합률을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1% 증가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참나물이 8(17.8%)으로 가장 많았으며 상추 6(13.3%) 근대 얼갈이배추 각각 4(8.9%) 시금치 열무 각각 3(6.7%) 미나리 쑥갓 알타리잎 각각 2(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검출된 잔류농약은 총 18종으로, 성분별로는 프로사이미돈(1736.9%) 플루퀸코나졸(510.9%) 메타벤즈티아주론(48.7%) 클로로탈로닐(36.5%) 클로로피리포스(36.5%) 등 살균제가 대부분이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PLS 도입으로 규제대상 이외의 농약 사용이 원천 금지되고, 품목별 잔류농약 허용기준도 강화됨에 따라 부적합률이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부적합률이 크게 증가하는 등의 현상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교육 및 홍보가 전반적으로 잘 이뤄짐에 따라 잔류농약 관리에 대한 생산자의 인식이 많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평가했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PLS시행으로 부적합률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비교적 관리가 잘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장마 등 습하고 무더운 하절기에 살충제 등 농약사용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철저히 준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백두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급여법 개정... 충주시 의료급여 수급권자 최소 1100명 혜택 (2019-07-12 06:02:32)
오비맥주, 광주시에 빛고을장학금 기탁 (2019-07-11 18:24:45)
순천시 드라마촬영장 ‘수고했...
고양시, 자체 개발한 장미 3품...
광양시 신광양라이온스클럽, ‘...
국민운동 봉사 활성화로 행복안...
시흥시 매화동, 버스정류장 바...
광주시, 제27회 기술장 선정
성남시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