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09일 08시17분 ]

-IBM 태본부리안부사장,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지원협약 체결 -

 

[한국시민뉴스] 김은태 기자 = 글로벌 ICT 대표기업인 IBM이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추진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리안 IBM 태지역본부 총괄 부사장은 지난 3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전문 컨설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시의 역량에 IBM이 기술력을 보태기로 한 이날 협약은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사업 추진은 물론 대전형 스마트시티의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전망이다.

 

싱가포르에서 대전시를 직접 방문한 리안 총괄 부사장은 이날 협약에 따라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인데이터 허브구축전략을 컨설팅하기로 하고, 허 시장과 구체적인 이행방안 등을 논의했다.

*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상존하는 도시문제들을 스마트시티 기술로 해결하면서 민간과 공공이 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도록 지원하는 국토부의 신규 정책사업

* 데이터 허브

각종 도시데이터들을 수집저장통합분석하고 민간에 개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

 

 

IBM은 전 세계 2,000여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국토부에서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의 참조모델인 미국 콜럼버스시의 챌린지사업에 스마트 콜롬버스 익스피리언스 센터고급 데이터분석·운영분야에 참여하고 있다.

 

대전시와 IBM은 이날 협약에 따라 오는 11월까지 각종 행정시스템과 챌린지 실증 서비스 모델들을 분석해 데이터 허브 구축을 위한 전략계획을 수립하게 되며, IBM의 인공지능 기반인 왓슨 익스플로러DB2를 통해 정형 및 비정형의 데이터 분석도 진행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특별시의 성과를 가시화하기 위해서는 스마트시티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IBM의 우수한 스마트시티 기술과 경험을 보태서 한층 더 발전된 스마트시티의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리안 총괄 부사장은 대전시의 역량과 IBM의 기술을 합쳐서 대전시가 경쟁력 있는 스마트시티를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스마트시티 챌린지’ 1단계 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아 토종 지역기업인 CNCITY에너지와 연무기술 등 10개의 기업과 함께 연말까지 실증사업과 상세기획을 추진해 2단계 평가에 대비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올해 6곳의 1단계 사업지를 선정해 지원하고, 성과를 다시 평가한 뒤 1~2곳을 선정, 내년부터 약 240억 원 규모의 2단계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에 IBM 힘 보탠다.

올려 0 내려 0
김은태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혁신도시’ 들고 국회 찾은 양승조 지사 (2019-07-09 10:00:00)
시흥시,‘지방교육자치’로 미래교육의 실천과제 공론화 본격 가동 (2019-07-09 08:04:38)
한림대성심병원 느림소사회봉사...
“전통시장에 청년몰 창업 바람...
대전시, 관광사진 공모전 입상...
충남도-충남연맹 ‘사상 첫 단...
해안경계의 ‘핵심 눈’ 레이더...
하나된 한반도를 꿈꾸는 평화의...
이재명표 ‘수술실 CCTV’ 신생...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