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 성명서 발표 통해 사과 및 해명 없을시 법적 대응도 강구하겠다고 밝혀
등록날짜 [ 2019년06월14일 20시02분 ]

[한국시민뉴스] 문장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성남시 분당구갑, 행정안전위원회)은 최근 성남시가 추진중인 삼평동 641번지 매각 관련, 성남시의회에서 자유한국당 안광환 의원(경제환경위원회 위원장)과 박영애 의원이 근거없이 악의적으로 제기한 특정업체와의 유착설에 대해 두 의원의 공식사과와 해명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64()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성남시 소유 삼평동 부지(641번지) 매각안건이 논의되던 중 박영애 의원은 제보를 받았다는 이유로 분당갑 국회의원과 NC소프트와의 의혹을 제기했고, 안광환 위원장은 더 나아가 실명까지 거론하며 김병관 의원이 NC소프트 대표를 형님이라고 한다며 근거없는 유착설을 제기해 회의가 끝내 파행으로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특히 안광환 위원장이 의혹을 제기하며 인용한 기사(김병관 의원, “업계 형님들 나와야”....업계 역할론 강조제하 전자신문 6.3일자 기사)는 김병관 의원이 지난 63, 인터넷기업협회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게임질병코드와 관련해 게임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는 만큼 업계를 대표하는 분들이 제 목소리를 내야한다며 업계의 역할론을 강조한 것이었다.

 

그럼에도 상임위 회의를 원활히 주재해야할 경제환경위원회 위원장이 직접 근거도 없고, 전혀 다른 기사의 내용을 인용, 왜곡하여 마치 김병관 의원과 NC소프트간 부정한 유착이 있는 것처럼 발언하여 회의를 파행시켰던 것이다.

 

그간 성남시의회가 정상화되기만을 기대하며 대응을 자제했던 김병관 의원은 연이은 파행에 폭력사태,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당의 본회의장 점거까지 이어지자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해당 의원들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게 되었다.

 

김병관 의원은 반대를 위한 반대의 근거로 아니면 말고식의 무책임한 발언은 결국 성남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명확한 사과와 해명이 없을 경우에는 응당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명예훼손을 비롯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문장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창현 의원, 의료인 그루밍 성범죄 방지법 대표발의 (2019-06-14 20:09:19)
천정배 의원, 한반도 비핵화 지원법 발의 (2019-06-05 23:15:56)
성남국제의료관광컨벤션 20일 ...
포항시 북구보건소, 어린이 대...
내년부터 버스 무정차 걱정 끝...
경기도, 경기도콜센터 신규 채...
충주시,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
김지현 시 산책 – 가을비
공자 적장손과 ‘충청유교문화...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