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 > 따뜻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5월09일 07시36분 ]

-82세 어르신 아들 찾게 도와준 통장님께 전해주세요

 

[한국시민뉴스] 황정옥 기자 = 성남시 수정구 태평4동 행정복지센터에 날아든 82세 어르신의 감사 편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 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59일 성남시(시장 은수미)에 따르면 지난 416일 수정구 태평4동 행정복지센터에 목포 등기 소인이 찍힌 손편지가 도착했다.

 

목포에 사는 이 씨 어르신()4년간 생사를 알 수 없던 아들의 소식을 알게 도와준 이미자 3통장(·52)에게 전해 달라며 태평4동에 보내온 편지였다.

 

당시 어르신은 통장의 이름을 몰라 편지에 통장님이라고 썼다.

 

편지의 사연은 이랬다.

 

이 씨 어르신의 아들(현재 나이 45)2006년 시각 장애 2급 판정을 받고 장애를 비관하다 부모의 도움을 안 받고 살아보겠다며 집을 나간 후 소식을 끊었다.

 

우여곡절 끝에 아들 주소지가 수정구 태평4동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 씨 어르신은 411일 무작정 성남으로 상경했다.

 

주소를 적은 메모 한 장을 손에 쥐고 골목골목을 헤매고 있을 때 이미자 통장을 만났다.

 

통장이 길을 안내해줘 함께 주소지를 찾아갔지만, 아들은 그곳에 살고 있지 않았다.

 

이미자 통장은 자포자기 상태로 지쳐있던 어르신을 인근 식당으로 모시고 가 식사 대접을 하면서 기운을 북돋아 줬다.

 

사연 하나하나를 듣고서 주위 사람들에게 수소문해 보고 연락드리겠다고 했다.

 

어르신은 위로를 뒤로 한 채 그날 저녁 목포로 돌아갔다.

 

그리고 다음날인 412일 밤 1030분 경 성남에서 만났던 통장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지역 통장들끼리 연락 끝에 아들이 사는 집을 알아냈고, 아들 내외가 잘 지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줬다.

 

이 씨 어르신은 편지에 지금 소식을 궁금해 할 통장님께 아들을 만났으니 염려하지 마시라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루 종일 자신의 일처럼 걱정해 주고, 관심 가져 주고, 아들 소식까지 전해준 통장을 천사 같은 분이라고 표현했다.

 

태평4동을 통해 어르신의 손편지를 전달받은 이미자 통장은 병석에 누워계신 아버지가 생각나 어르신의 손을 잡아드렸다면서 이렇게 편지까지 써 주셔서 제가 더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목포에 사는 82세 어르신이 4년간 생사를 알 수 없던 아들을 찾게 해준 이미자 통장에게 전해 달라며 태평4동에 보내온 감사의 손편지.

올려 0 내려 0
황정옥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후변화와 녹색건축인증제도(G-SEED) (2019-05-17 17:43:50)
유추월 씨, 양촌읍에 ‘사랑의 젤리’ 기부 (2019-05-08 10:55:31)
성남국제의료관광컨벤션 20일 ...
포항시 북구보건소, 어린이 대...
내년부터 버스 무정차 걱정 끝...
경기도, 경기도콜센터 신규 채...
충주시,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
김지현 시 산책 – 가을비
공자 적장손과 ‘충청유교문화...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