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월 6일(현지시간) 미국 레이크 플래시드에서 열린 ICG회의에서 결정
등록날짜 [ 2019년01월07일 14시11분 ]

[한국시민뉴스] 안상호 기자 = 대구시가 지구촌 최대의 청소년 올림픽이라 불리는 2021년 국제청소년스포츠축제(InternationalChildren’s Games/약칭ICG)를 유치했다. 국제청소년스포츠축제위원회는 6(현지시간) 미국 레이크 플래시드에서 열린 회의에서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구시를 2021ICG개최지로 확정했다. ICG집행위원장은 유치의향을 밝힌 이스라엘, 중국, 대만, 멕시코 등 5개국의 현장조사를 거쳐 대회 개최에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한 대구에 프리젠테이션 기회를 부여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2021ICG총회를 대구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총회는 4년주기로 개최하며, 총회에서는 ICG제규정의 개정과 집행부를 새롭게 구성한다.

 

ICG는 정치, 종교, 인종을 초월하여 만12~15세의 청소년들이 스포츠를 통해서 우호를 증진하고, 올림픽 정신을 계승하여 세계평화에 기여하자는 취지로 1968년 시작하여 지난해 이스라엘 예루살렘 대회까지 매년 개최해 오고 있으며, 1990IOC공인대회로 인정받았다.

 

지금까지 유럽에서 가장 많은 41, 아시아에서는 태국, 바레인과 대만(2)에서 개최했으며, 대구는 2012년에 이어 다시 개최하게 됨으로써 대만 타이베이에 이어 2번 개최하는 도시가 되었다.

 

대구시는 대회를 유치하기 위해서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에 관계자들이 ICG집행위원들과 면담을 가졌으며, 이후 ICG 토르스텐 라쉬 위원장 일행이 경기장, 숙소 등에 대한 현장조사(201810)를 거쳐 이번에 대회를 유치하는 쾌거를 이루게 되었다.

 

2019년 러시아 우파, 2020년 헝가리 케치케메트에 이어 열릴 2021 대회는 7월 초에 6일간 열릴 예정이다. 대구시 자매·우호도시와 대구경북이 공동으로 참가하고, 역대 ICG에 참가한 도시 등 전 세계 90여 도시 2천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남북교류 상황을 봐 가면서 북한 내 청소년들도 초청할 계획으로 있어 더욱 기대가 된다.

 

경기종목은 육상, 수영, 태권도 등 8개로 계명대 기숙사를 선수촌으로 하여 대구스타디움, 두류수영장 및 계명대와 인근학교 체육관을 활용하고, 지역 중학교와 참가 도시간 자매결연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줄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가 글로벌 도시로서 스포츠를 통한 세계평화와 청소년 육성에 큰 역할을 하게 돼서 기쁘다빅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대구경북에 활기가 넘치고, 대구경북의 관광 활성화로 이어지질 바란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안상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최고의 사계절 스포츠 메카 도시로 나가는 경주 (2019-01-22 17:30:21)
FC안양, DF 김형진 – 홍길동과 재계약 (2019-01-02 18:49:39)
순천시 드라마촬영장 ‘수고했...
고양시, 자체 개발한 장미 3품...
광양시 신광양라이온스클럽, ‘...
국민운동 봉사 활성화로 행복안...
시흥시 매화동, 버스정류장 바...
광주시, 제27회 기술장 선정
성남시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