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0월22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서 공개... 뉴욕에서 동시 개최
등록날짜 [ 2017년09월21일 12시23분 ]

 [한국시민뉴스] 윤종근 기자 = 우리 민족의 상징인 ‘한글’을 모티브로 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메달이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조직위원회는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도종환 문체부장관,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 국내 동계스포츠 경기단체장, 홍보대사, 역대 올림픽메달리스트, 스포츠 꿈나무, 내·외신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올림픽 메달 공개 행사를 가졌다.
메달 공개행사는 서울과 뉴욕(현지시각 20일 20시 30분)에서 동시에 개최됐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의 공개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 전 세계에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을 선보였다.
이날 메달 공개행사는 도종환 문체부장관과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 이희범 조직위원장이 인사말을 전한데 이어 메달 소개 영상 상영으로 시작됐다.
영상은 미래 동계올림픽 주역들의 ‘꿈’과 현 국가대표 선수들의 ‘도전’, 동계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말하는 메달의 ‘가치’를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 올림픽 메달의 가치를 풀어 나갔다.
이어 대회 홍보대사 션과 정찬우씨가 보자기로 덮인 메달을 들고 입장, 화려한 LED 영상과 음악이 어우러진 가운데 조직위원장과 문체부 장관, 강원도 행정부지사 등 3명과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을 공개했다.
또, 메달 영상에 나온 동계스포츠 꿈나무 3명*에게 각각 금, 은, 동메달을 목에 걸어주는 세레모니를 진행했다.
     * 양승욱(스키점프, 횡계초 6년), 남현율(쇼트트랙, 달안초 6년), 이희성(컬링, 발산초 5년)

  공개를 마친 뒤에는 메달을 디자인한 이석우 디자이너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메달 디자인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기자단 질의답변에 이어 주요 참석자와 스포츠꿈나무, 디자이너, 역대올림픽 메달리스트,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 등이 함께 대회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기념촬영으로 모든 행사가 마무리됐다.

 메달 디자인의 컨셉은 세계에서 가장 완성도 높은 음성 체계인 ‘한글’이 바탕이 됐다. 한글은 우리민족의 정체성과 영혼이라고 할 수 있다.
 식물에 비유, ‘한글’을 우리 민족의 문화를 만든 ‘뿌리’라고 한다면 문화가 진화되고 발전하는 과정에서의 노력과 인내, 인고의 모습은 ‘줄기’, 이런 역사의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우리의 문화는 ‘꽃과 열매’인 셈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 디자인 역시 이와 같은 컨셉에서 출발했다. 우리의 언어인 ‘한글’을 모티브로 ‘대회 경기와 메달’이 ‘꽃과 열매’라면, ‘줄기’는 바로 ‘올림픽을 위한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 열정’이라는 모습이 닮았다.
이를 대회 메달에 반영, ‘평창동계올림픽’의 자음인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을 활용했고,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의 모습을 사선으로 표현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각 종목별 최정상의 선수들에게 수여될 메달과 리본은 우리 문화의 상징인 ‘한글’과 전통 ‘한복’을 모티브로, 전체적으로 한국적인 세련미를 표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메달 앞면은 올림픽 전통에 따라 좌측 상단에 오륜을 배치하고, 선수들의 노력과 인내를 역동적인 사선으로 디자인했다.
뒷면은 대회 엠블럼과 세부종목 명을 새겨 넣었고, 측면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공일팔’의 자음과 모음의 조합 중 자음의  ‘ㅍㅇㅊㅇㄷㅇㄱㅇㄹㄹㅁㅍㄱㅇㄱㅇㅇㄹㅍㄹ’을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메달을 목에 걸 리본(스트랩)은 전통 한복 특유의 갑사를 소재로 활용, 한글 눈꽃 패턴과 자수를 섬세하게 적용했다.
리본은 대회 룩의 ‘Light Teal’과 ‘Light Red’의 두 가지 색을 사용했으며, 폭 3.6cm, 메달을 장착했을 때 길이는 42.5cm이다.
메달과 함께 제공되는 메달 케이스는 전통 기와지붕의 곡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적용, 원목으로 제작하는 등 한국적 요소를 가미했다. 메달 케이스에는 메달과 메달 설명지, IOC 배지, 메달리스트 노트가 담겨진다.
조직위는 지난 3월 IOC에 메달 승인을 완료했다. 당시 IOC는 메달 디자인과 함께 리본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메달을 디자인한 이석우 디자이너는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는 세계 각 나라 선수의 열정과 노력을, 한글과 함께 어떻게 아름답게 표현할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특히, 기존 메달과 다른 평창만의 독창성을 찾고 싶어 한글을 활용했고, 메달 옆면의 ‘한글’을 활용한 디자인도 평창만의 주요 특징”이라고 밝혔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오늘 전 세계에 공개된 메달은 평창이라는 이름과 함께 기억될 우리의 소중한 유산이며, 평창을 향한 온 국민의 기대와 염원을 품은 결정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평창올림픽 메달은 모티브가 된 ‘한글’의 자음과 모음이 서로 조화롭게 어우러져 모든 소리를 표현하듯이, 평창이라는 무대에서 온 세계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평화를 노래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제작됐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은 ‘한글’을 모티브로 한 대회 상징물, 동계종목 피규어 등과 함께 오는 24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어울림마당에 전시돼 일반 국민들에게 공개되며, 조직위는 다양한 체험이벤트 등 대국민 홍보전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메달은 현재 주형 제작 등의 단계에 있으며, 발표 시기는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윤종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전 7일, 아시아청소년우슈선수권대회 폐막 (2017-09-21 13:16:49)
안산시청 펜싱부, 2개 펜싱대회 단체전 우승 (2017-09-20 12:58:10)
부천시, 웹툰 창업 둥지‘ 웹툰...
2017 주부검침원 직무 및 소양...
창원시, 택시 호객행위 강력 단...
수원화성박물관 발간 「정조대...
남인순 의원 “3년째 140만원미...
평창군, 올림픽 관광객 맞이 어...
시흥시, 공동주택 감량협약을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