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해외연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06월23일 11시43분 ]

임달화

[한국시민뉴스] 정동식 기자 = 홍콩을 대표하는 느와르 스타 임달화는 데뷔부터 지금까지 200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해 왔다. 많은 영화에서 경찰로 출연하기도 하였고, 삼합회의 보스, 냉혹한 킬러 등 다양한 종류의 악역을 맡기도 했다.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해온 그에 대해, 함께 작업해온 이들의 한결같은 평가는 ‘정말 좋은 사람이자 훌륭한 배우’라는 것. 그렇게 임달화는 오우삼, 임영동, 두기봉 등 홍콩 최고의 감독들과 작업을 해오며 홍콩느와르 영화의 르네상스와 현재를 관통해왔다. 특히 임달화는 ‘도둑들’(2012)에서 홍콩 도둑 ‘첸’역으로 친숙한 해외 배우로서의 자신의 이미지를 한국 관객들에게 각인시켰다. BiFan은 한국과 특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배우 임달화의 회고전을 통해 중화권 장르영화 플랫폼으로서의 출발을 알리고자 한다.

 

이번 회고전 작품들을 살펴보면, 임달화가 본인의 회고전을 위해 직접 엄선한 다섯 편과 그의 최신 작 한 편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 영화 ‘감시자들’(2013)의 원작인 ‘천공의 눈’(2007)을 비롯해, 임달화가 감독으로서 첫 메가폰을 잡은 ‘어둠 속의 이야기: 미리야’(2013)가 눈에 띈다. ‘어둠 속의 이야기: 미리야’는 임달화 외에도 프루트 챈, 이지의 등 칭송받는 홍콩의 영화인들이 야심차게 모여 만든 옴니버스 공포영화다. 또한 한국에 최초로 소개되는 ‘총봉차’(2015) 등 단순히 그의 과거 작품을 돌아보는 기획이 아닌, 임달화라는 배우의 현재까지의 모습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영화인생을 기대해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의 천재 감독 소노 시온과 한국이 사랑한 홍콩느와르 스타 임달화. 아시아 장르영화계를 대표하는 이 두 거장을 BiFan에서 만나볼 수 있는 것만으로 영화제를 기다리고 있는 관객들을 열광케 하기 충분할 것이다.

 

한편 한여름의 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릴 환상적인 영화축제 제19회 BiFan는 오는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올려 0 내려 0
정동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물어 가는 DIMF의 마지막을 즐겨라! (2015-07-06 15:02:06)
남인순 의원, 아동복지법․...
5G 무선국 불합격률 기존 무선...
ASF(아프리카돼지열병), 2007년...
신창현 의원, 경기도 초·중학...
김종천 과천시장, “3기 신도시...
용인시,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1...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기반시...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