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방자치를 말살하고 중앙 집권화를 가속화 시키는 지방재정개편안 결사반대’
등록날짜 [ 2016년06월01일 14시33분 ]

[한국시민뉴스] 이재수 기자 = 채인석 화성시장은 6월 1일 오후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행정자치부의 지방재정제도 개편에 대한 반대 1인 시위를 펼쳤다.

 

행정자치부가 법인지방소득세 공동세 전환과 불교부단체 대상 조정교부금 우선배분 폐지 및 배분방식 변경 등을 골자로 한 지방재정 개편안을 강행하기로 한데 따른 대응 조치이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정부는 이번 개편안이 지자체 간 재정격차 해소를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실상은 지방자치를 말살하고 중앙 집권화를 가속화 시키려는 것”이라며, “전국 226개 지자체 중 재정자립도가 50% 미만인 단체가 232개, 무려 95%에 이르는데, 이번 개편안이 시행되고 나면 나머지 5%의 지자체조차도 정부의 지원 없이는 유지될 수 없게 만드는 개악안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채인석 화성시장은 “지자체의 재정 위기를 타계할 근본적인 해결책은 단순히 지자체 간 수평적 예산 이동이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 책임지고 자주재원을 확충시키는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시는 이번 개편안으로 연간 2천 700억 원의 세수 손실에 따른 최대 피해 지역으로, 채인석 시장을 비롯해 화성시의회와 시민들의 개편안 저지 반대 운동이 거세지고 있다.

 

현재까지 49만 6천여 명의 시민들이 지방재정 개편안 저지 반대 서명에 동참했으며, 오는 6월 2일에는 개편안 저지를 위한 화성시 사회단체 총 궐기대회가 화성시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특히 지방재정 개편안 저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화성시 재정 비상대책위원회’는 42개 시민단체에서 120개로 늘어났으며, 이들은 범시민 서명운동 및 규탄대회와 1인 시위 등 개편안 철회를 촉구하는 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채인석 화성시장 1인 시위

올려 0 내려 0
이재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원한우”조합공동사업법인 설립인가 받아 브랜드 통합 속도 낸다 (2016-06-01 14:38:18)
대한민국 7번째 차기 호위함‘대구함’진수 (2016-06-01 14:10:49)
‘갑질’근절 조항 포함 공무원...
서울시와 자치구 마을담당공무...
대전시, 청년구단 청년 취향저...
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고이 잠드소서! 세기(世紀)를...
광양시 자원봉사단체 협의회, ...
부‧울‧경 동남권 ...
영월 삼굿마을 고랭지 절... flash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