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2019-05-09 07:19:51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428     추천:36
서로 자기 돈이 아니라는 사람



조선 전기,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홍 씨라는 사람이
큰 부자가 되어 한양으로 입성하게 되었습니다.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커다란 기와집을 사서
한양에서 살게 된 홍 씨는 부자가 되었지만
여전히 노력하며 살았습니다.

대청 기둥 하나가 기울어져 무너지려는 것을 보고
수리를 하였는데,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습니다.
새로운 기둥을 세우기 위해 헌 기둥을 뽑아낸 자리에서
어찌 된 영문인지 은(銀) 3000냥이 들어 있는
항아리가 나온 것이었습니다.

놀란 홍 씨는 급히 수소문하여
집의 이전 주인인 이 씨를 찾았습니다.
원래 대대로 부자였던 이 씨는 가세가 기울어
홍 씨에게 집을 팔고 검소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홍 씨는 이 씨를 찾아가 은전이 든
항아리를 주려고 했지만, 이 씨가
사양하면서 말하였습니다.

"나는 집을 팔면서 그 집의
기왓장이나 주춧돌까지 몽땅 당신에게
넘겨 드린 것이니, 그 항아리는
이제 당신 것입니다."

이렇게 옥신각신하는 홍 씨와 이 씨의 사연이
관청에 전해지자, 관청에서는 조정에 아뢰었습니다.
그러자 임금이 교서를 내렸습니다.

'나의 백성 가운데 이토록 어진 자가 있으니,
누가 오늘날 사람이 옛사람만 못하다고 하겠는가.'

그리고는 은전을 반씩 나눠 가지게 한 뒤,
두 사람에게 벼슬을 내렸다고 합니다.





분명히 자신의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좋은 것을 보면 견물생심(見物生心)이
생기는 것은 어쩌면 인간의 본성에
가까운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물며 그런 본성을 억누르고,
심지어 자신의 것이라 당당히
주장할 수 있는 큰 재물을 보고도 양보하고,
더 합당한 주인을 찾으려 하는 행동은
크게 본받아야 되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하늘은 정직한 사람을 도울 수밖에 없다.
정직한 사람은 신이 만든 것 중에
최상의 작품이기 때문이다.
– 세르반테스 –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당연한 것들이 주는 행복 (2019-05-08 07:06:38)
다음글 : 소신 있는 반대 (2019-05-14 06:24:03)